핫-이슈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핫-이슈
핫-이슈

핫-이슈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언론모니터보고서 (2018.2.12.월요일)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0-10-19 11:37:00
  • 14.63.17.201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언론모니터보고서
(2018.2.12.월요일)

【논 평】

경인일보는 2월 12일자 <한국지엠 노사 힘겨루기에 정부 덤터기 쓸 수도>라는 사설에서
뜬금없이 노사 문제를 들고 나왔다.
회사의 경영난을 노동조합의 책임으로 돌리는 전형적 수구적 프레임을 또다시 들이댄 것이다.
30만 한국GM 종사자와 가족, 그리고 인천 경제는 물론 한국 경제마저 휘청거리게 할 수 있는 중대 사안을 경인일보는 무책임하게 노조 탓 만 하고 있다.
하지만 같은 날 발행된 동아일보는 사회면(A14면) 기사를 통해 “GM이 자회사인 한국GM에 3조원 규모의 대출을 해주면서 연 4.7%~5.3%의 고금리를 받아 해마다 1천억 원의 이자를 챙겼다는 지적이 많다”고 비판했다.
보수 언론의 대표 격인 이 신문은 또 “GM측은 2대 주주인 산은에 회계장부도 공개하지 않고 신규 대출과 증자 등 지원만 요구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산은이 주주감사권 행사를 통해 116개의 자료를 요구했지만, GM은 6개만을 제출하고 나머지는 기밀사항이라며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한겨레신문은 바른정당 지상욱 의원의 발언을 인용해 “한국지엠은 비상식적인 높은 매출원가율을 보이고 있다”며 “이를 국내 완성차 평균 매출원가율을 적용하면 최근 3년간 당기 순손실 2조원이 당기 순이익 3조원으로 변경 된다”고 반박했다.
GM측이 자본잠식을 호소하며 한국정부의 유상증자 참여와 자금지원을 요구하는 것이 허구일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처럼 수치를 통해 보수·진보 언론이 입을 모아 GM측을 비판하는데도, 경인일보는 이를 외면한 채 ‘문제만 생기면 일단 노조를 물고 늘어지는 구태’를 되풀이 하고 있다.
경인일보는 지금이라도 냉정을 회복하고 한국GM의 진정한 문제가 무엇인지 밝혀내, 한국 철수설을 들먹이며 국민을 협박하고 정부의 지원을 뜯어내려는 GM의 속내를 밝혀내 독자들에게 속 시원히 설명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80212010003976


【언론 비평】

◇동아일보

동아일보는 2월 12일자 기획면(A18)에서 유정복 인천시장의 입장을 일방적으로 소개하는 인터뷰 기사를 게재했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재정 건전화 문제와 선거 앞두고 갑자기 복지, 문화예산 편성에 대해서 일방적으로 유시장 입장을 보도하는 언론의 문제를 지적 해 온바 있다. 이번 동아일보 보도 역시 유시장이 원하는 간단한 질문과 일방적 입장을 설명으로 보도하고 있다. 천편일률적인 형식과 내용으로 유 시장 입장 대변하는 ‘권언 유착’의 모범 사례를 지켜봐야 하는 부끄러움은 인천시민의 몫이다.

==> “‘부채도시 인천’ 악몽 탈출… 삶의 질 개선 위해 투자 늘릴 것”
http://news.donga.com/3/all/20180212/88625259/1#csidxf551cbb0955201aae574fd3f5ed887f



【주요 보도】

◇인천일보
인천 남항 석탄부두 이전하는데 … 2020년 이후 가능
==>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80211010003892

◇경인일보
6·13 선거구 늑장획정, 예비후보들 속 탄다.
==>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80211010003892

◇기호일보
한국지엠 3조 원대 유상증자 요청… 정부 해법 모색 어떻게
글로벌 GM, 정부·인천시에 벼랑 끝 전술… "지원 없다면 철수할 수도"
종사자 30만 명 수준… 일자리 창출 국정기조 속 외면하기 어려운 입장
==>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37064

◇중부일보
밥값 1천원 때문에…인천 소방공무원 무더기 징계
동료가 직원 12명에 식사 대접… 1인당 3만원 넘어 김영란법 적용
==> http://www.joongbo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228553


【제보를 기다립니다】
언론의 왜곡·편파 보도나 기자들의 광고, 향응, 촌지 요구 등 사이비 행각을 발견하시면 언제든 참언론시민연합에 연락해 주십시오. 또한 언론사 내부의 광고 강요, 부당한 처우 등 사이비 행각과 근로기준법 위반 실태에 대해서도 제보 바랍니다. 제보자의 신분은 절대적으로 보호해 드립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