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핫-이슈
핫-이슈

핫-이슈

언론개혁을 가로막는 기자실과 기자단은 해체되어야 한다. (2018.2.28.수요일)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0-10-19 12:00:00
  • 14.63.17.201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언론모니터보고서
(2018.2.28.수요일)

【성명서】

-언론개혁을 가로막는 기자실과 기자단은 해체되어야 한다-

인천시청 기자실이 일명 ‘김영란법’ 위반 의혹에 휩싸였다. 
2월 28일 미디어오늘과 전·현직 기자들에 따르면 국민권익위원회는 인천시가 특정 언론사에 특혜를 제공하고 있다는 민원을 접수했다.
인천시청 출입기자단 소속 기자들이 고정적으로 배정받아 사용하고 있는 부스가 인천시청이 제공한 특혜이며, 김영란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따라 권익위 소속 직원들은 지난 27일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인천시청 기자실을 방문했다.
이 소식을 접한 시청 기자단과 시 대변인실은 고정석에 붙어있는 각 언론사 이름을 서둘러 떼어버린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인천 이외의 다른 지방자치단체는 부정청탁금지법 제정 이후, 특혜 제공으로 볼 소지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기자실 부스에 붙어있는 언론사 이름을 떼고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인천시청 기자실은 버젓이 특정 언론사에게만 고정 좌석과 전화기 등을 제공하며 폐쇄적으로 운영해왔다.
이 같은 고정석 지원 특혜 의혹 중심에는 특권층과 권력집단으로 변질된 출입기자단이 똬리를 틀고 있다.
인천시청이 기자실에 단단히 뿌리를 내리고 있는 출입기자단을 중심으로 시정 홍보를 위한 각종 광고와 공고 예산을 배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출입기자단에 가입 못한 다른 언론사들은 홍보 예산 배정에서 불이익을 받고 있다는 불만을 털어 놓고 있다.
과거 언론개혁이 시작됐던 2003년 이후, 기자단 해체와 기자실 폐지 운동이 실시됐지만, 기득권 언론사들의 방해와 거부로 무위로 돌아간 바 있다.
시민들의 세금으로 조성되고 운영되는 기자실은 특정 언론사나 시청을 출입하는 기자들의 사유물이 아니다.
당연히 시민 누구나 자유로이 시정 홍보 자료를 접할 수 있는 개방형 브리핑 룸으로 개선되어야 한다.
하지만 각종 특혜와 광고 예산을 받아온 기득권 세력인 출입기자단이 이를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제라도 인천지역 언론사 기자들은 과거의 악습인 기자실과 기자단을 없애고, 시대적 요구인 언론개혁의 주체가 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미디어오늘
-인천시청 기자실이 한바탕 난리가 난 이유-
부정청탁금지법 해석 따라 기자실 특혜 제공 현장 점검차 권익위 직원 파견…기자실 고정석 붙어있던 매체명 없애 논란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41512


【주요보도】

◇기호일보
연세대 유치부터 꼬여 송도 경제구역 캠퍼스촌 전락
퍼주기식 부지 제공 부작용 불러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39309&sc_code=1435816961&page=&total=

◇경인일보
인천 첫 학교 복합화시설… 반쪽 운영에 성난 주민들
비싼 수강료·시설이용 제약, 민원게시판 불만 목청 봇물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80227010009773

◇경기일보
인천시교육감 ‘보수 단일후보’ 둘러싸고 벌써부터 파열음
안경수·이재희 등 사퇴여부 불확실 “출마 포기 한적없는데…” 부글부글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448703&sc_code=1439458200&page=&total=

◇ 인천일보
평창에 빗댄 인천AG 경기장 사후활용
국회, 대표적 실패사례 거론...한해 평균 100억원 운영적자
http://www.incheonilb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800490&sc_code=1398672407&page=&total=


【제보를 기다립니다】
언론의 왜곡·편파 보도나 기자들의 광고, 향응, 촌지 요구 등 사이비 행각을 발견하시면 언제든 참언론시민연합에 연락해 주십시오. 또한 언론사 내부의 광고 강요, 부당한 처우 등 사이비 행각과 근로기준법 위반 실태에 대해서도 제보 바랍니다. 제보자의 신분은 절대적으로 보호해 드립니다. ▲제보 문의 arong95@daum.net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