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핫-이슈
핫-이슈

핫-이슈

검찰은 재수사를 통해 ‘송도 6·8공구 비리 의혹’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 (2018.3.14.수요일)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0-10-19 12:04:00
  • 14.63.17.201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언론모니터보고서
(2018.3.14.수요일)


【논평】

-검찰은 재수사를 통해 ‘송도 6·8공구 비리 의혹’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

인천 지역 사회를 혼란 속으로 빠트린 송도 6·8공구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결과가 지난 11일 나왔다.
문제를 제기한 당사자와 의혹의 대상자 등 관련자 모두를 무혐의 처분하는 이상한 결론이었다.
하지만 이 같은 검찰의 수사 결과를 믿는 시민들은 찾아보기 힘들다.
이해 당사자 뿐 아니라, 인천 지역 언론들까지 나서 내부고발자를 옹호하는 쪽과 비판하는 쪽으로 나눠 치열한 공방을 벌였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정치권은 물론, 언론, 사정기관에다 심지어는 시민단체까지 이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들이 꼬리를 물고 터져 나왔다.
언론계에서는 특혜를 받았다는 기자들의 실명이 돌아다녔고 이를 공개하겠다는 정당이 나서는 가하면, 언론단체가 이를 되받아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하는 등 웃지 못 할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사건을 둘러싸고 지역의 두 언론사는 서로의 지면을 털어가며 ‘이전투구’를 벌여 지역 주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인천일보는 최초 문제를 제기한 인물을 감싸며 연일 폭로성 기사를 쏟아냈고, 기호일보는 이에 반발해 역공을 펼치는 황당한 릴레이를 벌였다.
두 신문을 보는 독자들은 물론 평소 지역신문에 관심을 갖지 않았던 시민들조차도 마치 ‘막장 드라마’를 보 듯 두 신문을 찾아 ‘혀를 차며’ 공방전을 읽어 내려갔다. 
때마침 경인일보가 3월 14일자 13면 사설과 23면 기사를 통해 검찰의 무혐의 결정을 비판하고 나선 것은 그나마 시의적절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3면의 사설은 “본격적인 선거 국면에서 논란이 불거질 가능성이 농후하다, 모든 의혹이 사라졌다고 믿는 시민이 그다지 많아 보이지 않는다”고 일침을 놓았다.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한 바른미래당 인천시당도 검찰 결정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하고, 주민 소송단을 구성해 다시 문제를 제기할 예정이라고 한다.
뒤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그동안 용기를 내어 내부 고발에 나섰던 정대유 전 차장에게 권고한다.
지금이라도 온갖 의혹 제기와 폭로성 루머에 지친 인천시민들을 위해 자신이 공언했던 구체적  증거를 공개해야 한다.
인천일보와 기호일보 또한 ‘아니면 말고’식 보도와 볼썽사나운 이전투구를 중단하고, 객관적 증거 수집과 후속 보도를 통해 송도 6·8공구 특혜 의혹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검찰은 특히 인천지역을 광풍으로 몰아넣었던 이 사건을 ‘흐지부지 덮는다’는 비판에서 벗어나려면, 과단성 있는 재수사 결정을 통해 시민들이 납득할 만한 결과를 내놓아야 한다.

====≫◇ 경인일보 사설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80314010004998



【주요보도】

◇기호일보
외국인은 없는 송도 외국인 임대주택
인천도시공, 잘못된 수요예측 면적 넓고 월세 비싸 입주 꺼려 내국인 대상 전환 주민들 반발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41444

◇경기일보
'인천시장 후보 출판기념회 참석하면 5만원'…선관위 조사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453788&sc_code=1439458045&page=&total=

◇인천일보
수도권매립지공사 인천시 이관 100만 시민 서명한다
서발협 27일부터 … 시민사회단체 동참할 듯
http://www.incheonilb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802349


【제보를 기다립니다】
언론의 왜곡·편파 보도나 기자들의 광고, 향응, 촌지 요구 등 사이비 행각을 발견하시면 언제든 참언론시민연합에 연락해 주십시오. 또한 언론사 내부의 광고 강요, 부당한 처우 등 사이비 행각과 근로기준법 위반 실태에 대해서도 제보 바랍니다. 제보자의 신분은 절대적으로 보호해 드립니다. ▲제보 문의 arong95@daum.net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