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핫-이슈
핫-이슈

핫-이슈

연세대 ‘특혜 의혹 ’ 제기한 경기일보의 수상한 ‘받아쓰기’(2018.3.30.금요일)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0-10-19 12:08:00
  • 14.63.17.201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언론모니터보고서
(2018.3.30.금요일)


【논 평】

- 연세대 ‘특혜 의혹’ 제기한 경기일보의 수상한 ‘받아쓰기’- 

경기일보가 스스로 제기한 송도세브란스 병원 특혜 의혹 제기를 뒤집는 기사를 내보내 그 배경에 의혹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특히 같은 날 시민단체와 정치권이 이에 대해 일제히 특혜 의혹을 제기했지만, 경기일보는 이를 단 한 줄도 반영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경기일보는 전날 인천시와 연세대학교 간의 국제캠퍼스 2단계 협약과 관련해 ‘송도세브란스 병원 2020년까지 건립’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1면에 보도했다.
이 기사는 “송도 5공구 국제캠퍼스 옆 33만6천여㎡ 부지에 송도세브란스 건립에 나선다”며 “일자리 창출과 진정한 의미의 종합캠퍼스로 거듭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연세대, 송도세브란스 건립 확정… 지역경제 ‘희소식’ 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인터넷 판에 실었다.
하지만 이런 경기일보의 논조는 자신들이 기존에 제기한 의혹을 스스로 뒤집은 것이다.
앞서 경기일보는 지난 13일자 기사 통해 특혜 의혹을 제기한데 이어 ‘인천경제청은 연세대의 봉인가’라는 19일자 사설에서도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이런 사실에 비추어 볼 때, 자신들의 오보를 인정한 것 아니면 스스로 특혜 의혹에 눈을 감은 것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 
특히 인천시와 연세대와의 협약 사실이 보도된 날에는 시민단체와 정치권이 앞 다퉈 특혜의혹과 선거용 정책이라는 비난을 담은 논평과 보도 자료를 배포했지만, 경기일보 지면에서는 한 글자도 찾아 볼 수 없었다.
경기일보가 당초의 논조를 유지했다면, 너무도 당연히 이를 지면에 반영했을 것이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앞서 인천지역 언론사들에게 공정한 보도 촉구와 선거보도 준칙 공개를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그 이유는 지방선거가 다가올수록 경기일보가 보여준 이런 상황이 비일비재하게 벌어질 것이 볼보 듯 뻔하기 때문이다.
인천참언론은 다시 한 번 인천지역 언론들에게 공정보도를 촉구한다.
언론사는 시청이나 관공서에 굽신 거리는 장사치가 아니라, 사회의 공기 역할을 다 해야 하는 엄중한 소명을 부여 받고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 ◇경기일보
-“송도세브란스 병원 2020년까지 건립”-
연세대, 국제도시 내 500병상 규모 조성계획 발표
사이언스파크·국제캠퍼스 2단계 사업도 본격 추진
http://inchon.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459621
【주요 보도】

◇기호일보
물 건너간 시교육감 보수후보 단일화… 다자구도 재현 전망
-통합위, ‘단독 등록’ 최순자 前 인하대 총장 단일 후보 결정
-이팽윤 불출마·고승의 독자노선 타진… 최대 4파전 가능성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43965

◇경인일보
관리권 다툼 빌딩 용역戰… 불안에 떠는 입주 상인들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80329010011941

◇ 인천일보
인천 고위 공직자 평균 재산 14억6500만원
-유 시장 9억2067만원
http://www.incheonilb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804771

◇중부일보
'월미모노레일 비리' 의혹…전 인천교통공사 간부 4명 무혐의
-인천지검 특수부 "증거 불충분"
http://www.joongbo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239583


【제보를 기다립니다】
언론의 왜곡·편파 보도나 기자들의 광고, 향응, 촌지 요구 등 사이비 행각을 발견하시면 언제든 참언론시민연합에 연락해 주십시오. 또한 언론사 내부의 광고 강요, 부당한 처우 등 사이비 행각과 근로기준법 위반 실태에 대해서도 제보 바랍니다. 제보자의 신분은 절대적으로 보호해 드립니다. ▲제보 문의 arong95@daum.net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