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핫-이슈
핫-이슈

핫-이슈

경기일보는 철저한 자기반성을 통해 정론지로 거듭나길 기대한다. (2018.05.08.화요일)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0-10-19 12:15:00
  • 14.63.17.201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언론모니터보고서
(2018.05.08.화요일)


【논 평】

-경기일보는 철저한 자기반성을 통해 정론지로 거듭나길 기대한다-

경기일보는 5월 8일자 사설 ‘진정한 정체성이 필요한 인천도시공사’에서, 창립 15주년을 맞은 인천도시공사의 정체성 재확립을 촉구했다.
이 사설은 “시 정부의 지시를 맹목적으로 추진할 것이 아니라, 잘못하는 것을 과감히 지적할 수 있는 경영시스템 구축하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인천도시공사가 그동안 추진한 업무 중 ‘원도심 혁신 프로젝트’를 가장 문제가 많은 사업으로 지적했다.
이 사업은 ‘도시재생이 아니라 새롭게 포장된 도시개발사업일 뿐이며, 지방정부나 공기업이 주체가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 경기일보의 주장이다.
이어 ‘도시공사는 지난달(4월) 24일, 인천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이색적인 장면을 연출했다’면서 ‘이 사업의 추진은 공사의 정체성 재정립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고 꼬집었다.
사설은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방공기업의 역할과 기능을 망각하고, 개발사업 홍보에 집중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강하게 든다”고 비판했다.
그런데 이 사설을 읽다보면, 납득이 가지 않는 점 하나를 발견하게 된다.
이 사업을 가장 열성적으로 홍보한 곳이 바로 경기일보였기 때문이다.
경기일보는 인천시와 인천도시공사가 4월 24일 ‘원도심 부흥 프로젝트 사업 기본협약’을 체결하자, 그 다음날인 25일 1면 톱기사와 3면 해설기사를 통해 이를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이에 대해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인천시의 선거용 정책발표를 베껴 쓰는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는 논평을 내고 경기일보의 각성을 요구했다.
일부 지역 언론들도 이 사업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으며, 또 다른 매체는 지역 신문들의 이 같은 ‘무비판적 시정 홍보’를 비판하기도 했다.
그런데도 경기일보는 보란 듯이, 같은 달 29일 1면에 또다시 ‘인천시가 도시재생 전략계획을 담은 원도심 프로젝트 발전계획을 추진한다’는 기사를 내보냈다.
그러던 경기일보가 이번에는 자신들이 잇따라 대대적으로 홍보한 시의 선거용 홍보사업을 조목조목 비판하는 글을 사설 난에 실어 놓은 것이다.
참언론시민연합은 이 같은 경기일보의 태도변화를, 단순한 자가당착이나 자기모순이라고 보고 싶지 않다.
오히려 무비판적으로 시정 홍보성 기사를 따라 쓰는 과거의 행태를 반성하고, 언론으로서의 본연의 기능을 회복하기 위한 노력으로 해석하고자 한다.
경기일보는 이번 일을 계기로 권력과 자본에 휘둘리던 과거의 잘못에서 벗어나, 정론을 주저하지 않는 올바른 지역 언론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끝>

==>◇경기일보
[사설] 진정한 정체성이 필요한 인천도시공사
http://www.kyeonggi.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472820


【주요 보도】

◇경인일보
-인천교육감 보수 단일화 '후보 매수' 시도-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80507010002327

◇기호일보
-4개 부처 장관 ‘공동어로’ 꿈 이룰 평화수역 조성 움직임-
연평도·백령도 찾아가 간담회 갖고 ‘NLL 유지’ 입장 강조
주민들 남북 영토논쟁 해결 관심… 조업 자격 등 의견 제시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49761

◇중부일보
-인천지역 여야 후보군 '매립지 이슈' 날선 대립-
박남춘, SL공사 이관땐 재정악화… 매립지 종료 등 전면재검토 의견
유정복 시장, 수수료징수로 흑자 전환·지역활성화 차원 추진 주장
http://www.joongbo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249119

◇인천일보
-'국민 디퓨저' 코코도르의 배신 … 국민은 없었다-
유해성 논란 혼합물 포함, 안전 보호포장 규정 어겨, 대형마트 판매 중지·회수
부작용 미검증 제재 불가, 업체 유해물 줄여 재유통


【제보를 기다립니다】
언론의 왜곡·편파 보도나 기자들의 광고, 향응, 촌지 요구 등 사이비 행각을 발견하시면 언제든 참언론시민연합에 연락해 주십시오. 또한 언론사 내부의 광고 강요, 부당한 처우 등 사이비 행각과 근로기준법 위반 실태에 대해서도 제보 바랍니다. 제보자의 신분은 절대적으로 보호해 드립니다. ▲제보 문의 arong95@daum.net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