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핫-이슈
핫-이슈

핫-이슈

언론탄압에도 정파적 이익만 생각하는 조중동과 침묵하는 인천 언론 -시민이 찾은 언론의 자유. 언론이 학대하는 현실을 개탄하다.…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0-10-19 12:24:00
  • 14.63.17.201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언론모니터보고서
(2018.08.08.수요일)

【논  평】
- 언론탄압에도 정파적 이익만 생각하는 조중동과 침묵하는 인천 언론  -
시민이 찾은 언론의 자유. 언론이 학대하는 현실을 개탄하다.

제2의 12·12군사반란을 기도해 헌정을 유린하고 촛불 시민을 총칼로 제압하고자 한 ‘기무사 계엄문건’과 실행 계획은 온 국민을 경악과 분노로 몰아넣고 있다. 이 문건은 쿠데타 기도답게 언론 통제 방안을 담고 있다. 그 내용은 1980년 12·12군사반란을 판박이 했다. 보도된 대로 주요언론사에 군인을 파견해 보도 검열과 통제를 하고 지침을 따르지 않을 시 출국 및 형사처벌을 포함한 강압적 수단을 동원하는 것으로 되어있다. 이런 언론통제 방안을 담고 있는 기무사 문건에 대해 조선일보를 비롯한 보수 언론은 오히려 비호하고 나서고 있다. 조선일보는 7월31일자 [김대중 칼럼] ‘좌파정권의 이상한 국방’을 통해 “기무사 사건은 군에 대한 좌파정권의 불신”이라는 해괴한 주장을 하고 있다. 이런 식의 기사 및 논설과 칼럼은 보수지에 넘쳐난다. 언론을 탄압하겠다는 군사 쿠데타 세력을 언론이 지원·찬동하고 나선 것이다. 언론이기를 포기하고 수구세력 수호자임을 자처하는 정파적 입장을 취하는 보수언론이 빚은 참극이자 코미디다.

인천언론의 경우 이번 기무사 계엄 문건에 나타난 언론 통제에 대해 함구 하고 있다. 이유를 알 수 없는 침묵의 카르텔이 흐르고 있다. 지역 매체의 경우 방송 32개소 신문 14개소를 지구·지역 계엄사에서 보도 검열단 및 언론 대책반을 편성·운영토록 되어있다. 언론 통제는 민주주의의 척도를 재는 매우 민감한 문제로 이번 기무사 계엄 문건에 대해, 특히 언론 통제 부분에 대해 격렬한 항의가 있을 줄 알았지만 오히려 철저히 침묵하고 있는 것 또한 도저 이해 할 수 없는 직무 유기이다. 관심이 없는 것인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인가? 도적이 강도, 방화를 해도 오히려 두둔하거나 침묵하는 어이없는 사태를 전국단위 보수언론과 인천 언론을 통해 지켜보고 있다.
군사독재에 신음하던 언론을 구해낸 것은 6·10항쟁의 주역 시민이었다. 6·10 항쟁 이후 넓어진 민주주의 공간을 제일먼저 무임승차 한 것은 언론이다. 시민이 피 흘린 성과를 조중동을 비롯한 보수 언론이 제일 먼저 차지하고 스스로 권력이 되어 시민을 위협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래도 언론의 자유는 지켜져야 한다. 언론 스스로가 언론의 자유를 언론의 자유를 존중하고 지켜 달라는 ‘어쩌면 무의미할지도 모르는 원칙적인 당부’를 지역 언론에게 던진다.


【주요 보도】

◇경인일보
[사설]'인천 공공투자관리센터' 설립의 필요성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180808010002134

◇기호일보
소방시설 주변에 차 세우면 안돼요
인천소방본부, 개정 법규 홍보 5m 이내 불법 주차 땐 과태료
http://www.kihoilbo.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763519&sc_code=&page=&total=

◇중부일보
인천 서구 "루원시티 개발사업 반드시 추진"
http://www.joongboo.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273924&sc_code=1428041669&page=&total=

◇인천일보
계양구 - 롯데 세금갈등, 전국으로 번졌다.
http://www.incheon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900151

【제보를 기다립니다】
언론의 왜곡·편파 보도나 기자들의 광고, 향응, 촌지 요구 등 사이비 행각을 발견하시면 언제든 인천참언론시민연합에 연락해 주십시오. 또한 언론사 내부의 광고 강요, 부당한 처우 등 사이비 행각과 근로기준법 위반 실태에 대해서도 제보 바랍니다. 제보자의 신분은 절대적으로 보호해 드립니다. ▲제보 문의 arong95@daum.net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