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핫-이슈
핫-이슈

핫-이슈

[성명서] 박길상 씨는 평화복지연대 공동대표와 시사인천 사장직에서 즉각 물러나라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0-10-19 12:26:00
  • 14.63.17.201
성 명 서


-박길상 씨는 명예훼손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책임을 지고, 평화복지연대 공동대표와 시사인천 사장직에서 즉각 물러나야 한다-

언론감시단체의 비판에 재갈을 물리려던 박길상 씨의 무모한 도발이 결국 무위로 끝났다.
박 씨가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염성태 상임공동대표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이 ‘불기소 처분’으로 결론 내려진 것이다.
인천지방검찰청은 지난 6일 이 사건에 대해 ‘범죄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며 ‘혐의 없음’ 처분을 내리고 수사를 종결하였다.

이는 단 한 줄의 논평도 필요 없을 만큼 너무도 당연한 귀결이다.
아니, 이 사건 자체가 처음부터 ‘무지와 오기’에서 비롯된 치기어린 불장난에 불과했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이 공개한 박 씨의 범죄가 모두 사실에 근거했고, 박 씨 또한 이런 공개적 비판을 감수해야 하는 공인 신분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이번 고소 사건이 새로운 사실을 확인하게 해 주는 기회가 되기도 했다.
박 씨는 인천일보사 사장으로 재직할 당시, 기자들에게 집단으로 거짓 사표를 쓰게 하고 서류를 위조하여 국민의 혈세를 빼돌리도록 하였다.
이 때문에 1심에서는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에 사회봉사명령까지 받았지만, 2심에서 감형을 받아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 형이 확정되었다.

그러나 박 씨의 형량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과정에서, 인천일보 직원 26명은 박 씨와 범행을 함께 저지른 공범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최초 1심 때는 박 씨의 지시를 받은 단순 가담자에서, 2심 판결 때는 공범으로 확정되어 판결문 범죄일람표에 이름까지 올리게 된 것이다.
2심 들어서 공소장이 변경된 탓이다.

이처럼 박 씨가 고소장에서 “항소심에서 사회봉사명령이 없어졌다”고 목청을 높이게 된 이면에, 진실 보도를 생명으로 삼아야 할 기자들이 집단으로 범죄자가 된 기막힌 사연이 숨겨져 있는 것이다.

새롭게 드러난 사실은 이 뿐이 아니다.
이 사건 불기소 처분장을 보면, 박 씨는 수사 도중 진술을 통해 ‘부하 직원으로부터 범행 제안을 받고 “그렇게 하라”고 지시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범행의 직접적 책임을 부하 직원에게 떠넘긴 것이다.
하지만 참언론시민연합이 입수한 녹취 자료에는, 박 씨가 범행을 독려한 생생한 목소리가 기록되어 있다.
박 씨는 전 직원이 모인 자리에서 “체당금 수령이 편법이라면 누가 책임집니까? 제가 책임집니다”라며 호언장담했다.
한 때 개혁언론으로 명성이 드높았던 인천일보를 사이비·범죄집단으로 추락시키고도, 그 책임을 부하직원들에게 돌리는 행위를 서슴지 않은 것이다.

박 씨는 이밖에도 기자들을 광고로 내몰고 광고대금을 받아오게 하는 가하면, 지역기자들에게 신문 값을 갈취했다.
또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직원들을 마구잡이로 부당해고 하여 산업재해를 일으키는 등 반언론적, 반노동자적, 반인권적 행동을 서슴지 않았다.
이런 내용들은 이미 각종 언론보도를 통해 충분히 확인된 사실이다. 

이에 참언론시민연합은 박 씨에게 마지막으로 경고한다.
이번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지금 즉시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회원과 인천시민들에게 사과하라.
그리고 자신에게 걸맞지 않는 평화복지연대 공동대표직과 시사인천 사장직에서 물러나라.
만약 이 같은 너무도 당연하고 상식적인 경고를 외면한다면, 더 이상 우리의 인내가 계속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박 씨 자신이 잘 알고 있을 것이다.

평화복지연대 측에도 다시 한 번 간곡히 당부한다.
박 씨를 평화복지연대 공동대표와 시사인천 사장직에서 사퇴시켜야 한다.
그 것만이 그동안 귀 단체가 인천지역 사회에서 쌓아온 명성과, 지치지 않는 열의와 희생으로 지역 사회의 변혁과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소속 회원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2018년 8월 24일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상임공동대표 염성태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