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핫-이슈
핫-이슈

핫-이슈

【논 평】 범죄의 수렁에 빠진 인천언론계, 부적격자 퇴출운동부터 시작해야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0-10-19 14:11:00
  • 14.63.17.201
인천참언론시민연합
(www.icrealmedia.com)
2018년 10월 15일


【논 평】

- 범죄의 수렁에 빠진 인천언론계, 부적격자 퇴출운동부터 시작해야 -

지난 4일 인천지방검찰청의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인천 언론계에 만연한 범죄의 일단이 드러났다.
검찰은 이번 수사에서 인천 지역 언론사 편집국장 1명과 사업국장 1명을 구속 기소하고, 언론사 대표 3명을 비롯한 10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모 언론사 편집국장은 시 보조금을 받아 이중 2억 8천만 원을, 또 다른 언론사 사업국장은 5억 1천만 원을 각각 가로채 개인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경인지역의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모 회사 인천본사 사장과 사업국장이 빼돌린 금액은 무려 7억 5천만 원에 이른다고 한다.

하지만 이번 검찰 수사가 부실·축소 의혹을 받는데다, 이들이 행사를 이용해 광고·협찬을 받은 부분은 수사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아, 실제 횡령 규모는 발표액수를 훨씬 뛰어 넘을 것이라는 일반적인 예상이다.
특히 검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한 3곳 모두에서 범죄혐의가 드러난 점에 비추어,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된 인천일보와 경기일보 등 다른 언론사에서도 유사한 범죄가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검찰은 애초 수사 대상이었던 5개 언론사 중 2개 언론사에 대해서는 추가 수사를 벌이지 않고 있다.

그러자 인천일보는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는 도중, “시 보조금을 받아오면 인센티브를 주겠다”공고문을 회사 내부에 내다 붙이는 대담함을 보이기도 했다.
그렇다면 과연 인천일보는 유사 범죄에서 자유로운가를 따져볼 필요가 있다.
인천일보에서는 이미 지난 2017년, 자 회사인 인천마라톤조직위원회에서 횡령사건이 벌어져 이 회사 최고위 간부가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그런데도 이 간부는 지금도 여전히 인천마라톤조직위원회를 관장하는 직책에 앉아 있고, 심지어 인천일보 인사위원장까지 맡고 있다고 한다.
더구나 이 인물은 지난 2013년에도 체당금을 부정 수령해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형을 선고 받고 현재 집행유예 기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간부 이외에도 인천일보에는 체당금 부정 수령에 공모한 27명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이 사건 1심 판결문에는 이들의 이름이 빠짐없이 나열된 범죄일람표가 붙어있고, 2심 판결문에는 ‘공범’이라는 문구가 선명하게 나와 있다.
이들 중에는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중견 기자들이 상당수 포함되어 있지만, 아무런 거리낌 없이 주요 기관을 출입하며 기자생활을 계속하고 있다.
인천일보가 “시보조금을 받아오는 직원에게 인센티브를 주겠다”는 공고문을 회사에 내다 붙이는 ‘무모함’이 어디에서 연유한 것인지를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인천지역 진보언론인 시사인천 사장도 인천일보 재직 당시 체당금 사건을 주도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현재 집행유예 기간 중이지만, 여전히 언론사 사장과 시민단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이 인사는 특히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이 ‘언론사 사장과 시민단체 대표’를 그만둘 것을 요구하자, 인천참언론시민연합 대표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기까지 했다.

당시 인천일보 체당금 사건에 대해 무덤덤했던 인천지역 시민사회의 반응이, 이번 시보조금 횡령사건을 배태한 원인이 되었는지도 모를 일이다.
경기일보도 이번에 적발된 언론사들과 유사한 방법으로 년 중 20여 가지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에서는 ‘문제가 있거나 형사 처벌된 언론사’에 대해서는 출입을 제한하는 제도가 시행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인천에서는 어느 기관·단체도 이런 제도를 거론하는 곳이 없다.
인천지역 어떤 언론사도 반성이나 사과의 목소리를 내는 곳이 없고, 기자협회, 노동조합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언론개혁에 앞서, 인천지역 언론계 내부에 만연한 사이비·범죄행각을 낱낱이 밝히고 단죄해 나갈 계획이다.
필요할 경우에는 범행이 드러난 언론인의 실명도 공개할 예정이다.
범행이 확인된 자들조차 언론계에서 퇴출하지 못하는 마당에, 언론개혁 운운하는 것은 ‘헛구호’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2018년 10월 15일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이 논평은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icrealmedia.com)와 모바일을 통해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10-15 22:52:06 성명/논평에서 이동 됨]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