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핫-이슈
핫-이슈

핫-이슈

【성 명】 인천투데이, 인천의 조선일보인가?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0-10-19 15:00:00
  • 14.63.17.201
인천참언론시민연합
(www.icrealmedia.com)
2020년 2월 5일

 【성 명】

 인천투데이, 인천의 조선일보인가?

- 인천투데이, “인천주민참여예산, 시민주권 실현 큰 도약‘ 기사는 조선일보의 가짜뉴스와 다를 게 없다.
- 인천투데이는 언론사 간판을 떼 내고, ’특정 정당, 단체의 기관지‘라는 점을 솔직하게 선언하라!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지난 1월 29일 인천지방검찰청 앞에서 인천시 주민참여예산센터 운영 위탁자로서 임무를 방기한 ’박남춘 인천시장 고발 사건‘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런데, 이틀 뒤인, 1월 31일 인천지역 언론사로 활동하고 있는 ’인천투데이‘는 특집기사로 “인천 주민참여예산, 시민주권 실현 큰 도약”을 게재했다.

한마디로 이 기사는 제목부터 ’가증스럽다‘고 할 수 밖에 없다. 인천투데이는 지금까지 인천지역에서 ’특정 정당‘과 ’특정 단체 대변지‘라는 오해를 살 만한 보도를 일삼아왔다. 아무리 그렇다고 하더라도 자신들과 가까운 특정 정당과 특정 단체의 불법·탈법 행위를 왜곡하고 미화하는 기사를 게재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반언론적, 반시민적 행태다.

인천주민참여예산과 관련해서는, 특정 단체가 하부조직을 급조해 중간지원조직인 주민참여예산지원센터를 위탁받았고, 특정 정당 전·현직 고위 간부와 당원들이 직·간접적으로 개입해왔으며, 셀프 응모, 셀프 심사, 셀프 선정에다 심사위원 신분까지 둔갑시키는 갖가지 편법·특혜 시비가 판을 쳤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지난해 10월 15일 인천시에서 진행된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이런 문제가 집중 거론돼, 당시 이에 대한 기사가 방송사를 비롯한 10여개 언론사 보도를 통해 만천하에 드러난데 이어, 다음 달 실시된 인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같은 지적이 계속됐다.

현재 인천지방검찰청과 남동경찰서는 박남춘 시장과 김경언 인천주민참여예산지원센터장 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인천시도 문제의 상당 부분을 인정하고 가장 문제가 심각한 시 계획형을 폐지하는 등의 개선안을 제시하며 연일 인천참언론시민연합 대표자들과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

그렇다면 인천투데이는 진실과 공정성을 추구해야 하는 언론사 본연의 자세에 따라 특혜와 탈법을 저지른 인천주민참여예산센터에 대해 최소한 객관적인 보도태도를 유지해야 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인천투데이는 이를 철저히 외면한 채 단 한 번도 진실보도를 하지 않은 것은 물론 오히려 지금까지 공개된 불법과 탈법, 특혜·편법 행위를 ’물타기‘하며 정반대로 홍보를 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인천투데이가 영향력이 미미한 지역의 작은 주간지에 불과하다는 판단에 따라 지금까지 자행돼온 편파·왜곡 보도에 대해 비판을 자제해 왔다. 더구나 인천투데이의 현 사장이 ’국가가 관리하는 자금‘을 횡령해 징역형을 선고받은 범죄경력자라는 점에서 정상적인 언론사로 인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들의 상식 이하의 행태를 외면하기에는 그 정도를 넘어섰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이번 인천투데이의 1월 31일자 기사를 보면서,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여론을 왜곡하고 가짜뉴스를 생산해 내는 조선일보의 행태와 다를 게 없다고 평가한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이참에, 인천투데이가 특정 단체와 정당의 기관지라는 점을 스스로 인정하고 언론사 간판을 걷어낼 것을 요구한다.
 
이와 함께, 인천지방검찰청과 남동경찰서는 인천시주민참여예산센터의 불법·탈법 행위를 방치한 박남춘 인천시장 고발 사건에 대해, 철저하고 엄정한 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

2020. 2. 5.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이 성명은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icrealmedia.com)와 모바일을 통해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