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성명/논평
성명/논평

성명/논평

【논 평】 사이비·기레기 주간지, 인천투데이는 인천 지역사회에서 즉각 퇴출되어야 한다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0-11-26 14:31:00
  • 223.62.40.51

인천참언론시민연합
(www.icrealmedia.com)
2020년 11월 26일

【논 평】

- 사이비·기레기 주간지, 인천투데이는 인천 지역사회에서 즉각 퇴출되어야 한다 -

평화복지연대(이하 평복) 기관지인 ‘인천투데이’가 지난 24일 ‘2021년 인천주민참여예산 예산만 있고 주민참여 불투명’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내보냈다. ‘허위와 날조, 편파와 왜곡’으로 가득한 쓰레기 기사를 읽고 난 뒤, 분노를 참지 못하고 논평을 써야 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이하 인천참언론)은 부끄러움을 넘어서 서글픔을 감출 수 없다.
사장이 범죄자라는 사실도 부끄러운데 이 기사를 쓴 기자의 낯 두꺼운 행태는 “인간이 얼마나 뻔뻔해질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데 모자람이 없다.
 
인천시는 어떤 이유로 이처럼 거짓, 허위, 날조, 편파, 왜곡 보도를 일삼는 기레기들에게 시민의 혈세를 퍼붓는 것인가? 어째서 특정 이념으로 똘똘 뭉친 범죄 집단의 기관지를 언론이라고 부르며 광고, 사업비 명목으로 세금을 나눠 주고 있는 것인가? 인천참언론은 인천투데이와 인천시의 죄상을 낱낱이 밝혀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

인천투데이는 위의 24일 자 기사에서 인천시가 내년도 예산을 편성하면서 올해 주민참여예산 6억8,600만 원 중 2억 원을 삭감한 것을 문제 삼고 있다. 이들은 “주민참여예산은 민과 관의 협치와 참여로 진행하는 직접 민주주의의 상징이다. 하지만 시는 2021년 주민참여예산 관련 예산을 편성하면서 협치 운영에 필요한 예산 2억 원을 전액 삭감했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의 머리글만 보더라도 이 자들이 얼마나 파렴치한 집단인지를 확인할 수 있다. 과연 평복과 인천투데이는 ‘인천주민참여예산’을 ‘민주주의의 상징’이라고 부를 자격이 있는가? 평복이 제 주머닛돈 삼아 마구잡이로 퍼다 쓴 인천주민참여예산은 주민참여예산이 아니라 ‘평복참여예산’이고 ‘주민배제예산’이다. 다른 단체는 모두 빼고 자기들끼리만 모여 앉아서 계획을 세우고, 자기들끼리 응모하고 자기 식구가 심사해서 자기 단체를 뽑는 '유치원 반장' 선거만도 못한 짓을 벌였다.

그런 뒤에는 수십억 원이 넘는 시민의 혈세를 자신들의 하부조직과 우호 단체들에게 자기들 허리춤에 찬 쌈짓돈처럼 나눠주었다. 이 과정에서 심사위원을 자기 식구로 채우고 심사위원 신분을 조작하고도, 외부에는 거짓 발표를 일삼았다. 그런데도 인천투데이는 이처럼 더럽혀진 인천주민참여예산을 직접 민주주의 상징이란다. 입은 빼뚤어져도 말을 바로 하라고 했다. 직접 민주주의 상징이 아니라 ‘세금 빼먹기의 상징’이고, ‘허위, 날조, 편파, 특혜, 범죄의 상징’이다.

인천투데이는 이 기사에서 “협치 운영비 2억 원을 삭감해 전문가 또는 시민단체 대표자 중심으로 운영될 것이라는 우려가 높다"고 했다. 평복 하부조직인 ‘자치와 공동체’가 운영하는 인천주민참여예산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에 언제 일반시민이 참여했나? 평복의 핵심들이 자리를 모두 차지하고 자기들끼리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다른 단체가 신청하는 예산은 이유 없이 잘라 버리는 ‘평복만을 위한, 평복만의 예산’으로 만들어버린 것을 끝까지 숨길 수 있다고 착각하는가? 

더 기가 막힌 것은 인천시가 시의회에 제출한 지원센터 예산 4억8,500만 원의 구성이다. 인천시는 인천참언론 등 인천지역 시민사회들이 센터의 불법, 탈법 행태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제기하자 센터의 여러 기능 중 교육과 홍보만을 남겨 놓고 나머지 기능은 인천시가 흡수했다.
이처럼 센터의 기능이 대폭 축소됐고 사업예산도 3억 원에서 1억4,500만원으로 절반 이상 줄었는데도, 센터의 인력은 6명 그대로다. 이들의 연봉도 평균 4천만 원이 넘는다. 이들의 연봉은 2019년 3,500만 원에서 2020년 11%가 인상돼 3,888만원으로 늘어났고, 2021년에는 또다시 6%가 인상돼 4,138만원에 이르고 있다. 같은 기간 일반 공무원들의 임금 인상률은 2020년 2.8%, 2021년 1.4%에 그쳤다. 한마디로 ‘신의 직장’ 그 자체다.

도대체 이런 조직이 세상에 어디 있으며, 이런 예산 편성이 인천 말고 세상천지에 어디에 있는가? 만약 다른 행정기관이 이런 식으로 운영한다면 당장 방만한 인력, 예산 운영이라며 감사가 나오고, 고발을 당해 형사처벌을 면할 수 없었을 것이다.

사정이 이런데도 인천투데이의 기사는 2억 원 예산을 삭감했다고 “센터가 주민참여가 아닌 행정실무를 돕는 중간조직이 되는 것 아니냐?, 주민참여를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는 헛소리를 늘어 놓는다. 다시 한번 분명히 하지만 박남춘표 인천주민참여예산에는 평복참여만 있고, 평복을 위한 예산과 평복 회원들의 일자리와 엄청나게 인상된 연봉만 있을 뿐이다. 

백번을 양보해서 위의 기사가 사실이라고 치다. 하지만 언론은 최소한의 중립성과 공정성, 진실보도를 생명으로 삼아야 한다. 그래서 반대의견을 반드시 듣고 일부라도 기사에 반영해야 한다. 하지만 이 기사 어디를 찾아봐도 인천시가 어떤 사유로 예산을 삭감했는지에 대한 내용은 보이지 않는다.

특히 인천참언론이 한 달 가까이 인천시청 앞에서 철야노숙 투쟁을 벌이고 시의회에서도 주민참여예산 문제로 심각한 질의와 답변이 오갔는데도 인천투데이는 철저하게 침묵하고 있다. 오죽하면 그동안 이 문제에 관심을 보이지 않던 언론들도 하나둘씩 보도를 하기 시작했겠는가? 

하지만 인천투데이는 일방적으로 지금까지의 주민참여예산 운영이 성공적이라고 홍보하고 예산 축소에 대해서 핏대를 세우면서도 주민참여예산의 운영 상 문제점을 지적하거나 비판하는 어떤 내용도 기사에 담지 않고 있다. 이런 이유 때문이라도 인천투데이는 더이상 언론이라고 부를 수가 없는 것이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인천시에게도 묻는다. 주민참여예산을 범죄와 비리로 얼룩진 누더기 상태로 운영하는 것도 모자라, 이를 비호하고 범죄를 은폐하는 인천투데이의 악질적인 편파, 왜곡, 허위보도에 무슨 이유로 입을 다물고 있는가? 그것도 모자라 특정 이념으로 무장한 단체의 기관지에게 무슨 이유로 광고, 협찬, 사업비 명목으로 시민의 혈세를 퍼붓고 있는 것인가?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더 이상 이런 반 시민적인 범죄 은폐 행각을 묵과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인천시는 당장 인천투데이에게 지급하는 예산의 명목을 낱낱이 밝히고 그 사유에 대해서도 분명히 해명할 것을 요구한다.

인천투데이 사장 박길상은 세금을 빼돌린 죄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집행유예 기간 중에 사장 자리에 올랐다. 인천참언론이 이런 사실을 공개하자 박길상은 인천참언론 대표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당연히 무혐의로 사건이 끝났고 인천참언론도 무고죄 고소를 삼갔는데도, 박길상은 인천참언론 대표에게 침을 ‘퉤퉤’ 뱉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는 ‘패륜 행각’을 서슴지 않았다. 그러면서 끝까지 비리와 범죄로 얼룩진 인천주민참여예산을 온갖 날조와 허위로 포장해 선전하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이제는 인천지역을 더럽히고 거짓말로 뒤덮는 사이비 기레기 집단 ‘인천투데이’를 인천에서 퇴출시킬 차례다. 그것이 인천시민을 위한 일이고, 인천시의 발전을 가로막는 음험한 장막을 거둬내는 길이다. 그것이 시민이 내는 예산을 올바로 쓰게 하는 길이고, 이들의 허위, 왜곡, 편파보도로부터 시민을 지켜내는 길이고, 이들에게 시달려온 선량한 공무원들과 기업인, 정치인들을 지켜내는 길이다. 이런 일을 해내는 것이야말로 인천참언론이 존재하는 이유이자 너무도 당연한 소명이다.  

2020년 11월 26일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이 논평은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icrealmedia.com)와 모바일을 통해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