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성명/논평
성명/논평

성명/논평

【논 평】 중소업체를 상대로 15차례의 무더기 기사를 쏟아내고 오보까지 서슴지 않은 인천투데이를 규탄한다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1-05-26 15:57:00
  • 175.210.14.30

【논 평】
- 중소업체를 상대로 15차례의 무더기 기사를 쏟아내고 오보까지 서슴지 않은 인천투데이를 규탄한다 -

최근 인천의 한  인터넷 언론에 ‘언론의 잘못된 보도’로 폐업위기에 내몰린 한 중소업체의 사연이 보도됐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이 확인한 결과, 송도국제도시 안에서 운영되고 있는 복합문화공간 ‘케이슨24’의 이야기였다.
레스토랑과 소규모 공연장 등을 함께 설치해 운영 중인 케이슨24는 얼마 전 불어 닥친 코로나19사태로 매출이 급감해 심각한 경영난에 시달려왔다.
그런데 엎친데 덮친 격으로 인천지역의 또다른 인터넷 매체인 ‘인천투데이’가 이 업소를 상대로 지난해 9월부터 최근까지 무려 15차례나 비판보도를 쏟아냈다.
심지어 어떤 기사에는 ‘이 업소 대표 허 모씨가 이 건물을 임대해 불법영업을 하고 로비를 해서 임대 연장계약을 했다’는 ‘사실과 다른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

경영난에 시달리던 허 대표는 인천투데이 측에 여러 경로를 거쳐 어려움을 호소하며 중단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인천투데이는 이에 아랑곳 하지 않고 보도를 이어갔다.
이에 견디지 못한 허 대표는 언론중재위에 제소해 인천투데이로부터 정정보도 약속을 받아냈다. 
하지만 인천투데이는 이 약속마저 제대로 지키지 않았고, 마침내는 ‘정정보도 합의를 이행할 때까지 하루 50만원 씩 4천만원을 케이슨24에 지급하라’는 법원의 결정이 내려졌다.
케이슨24측은 “인천투데이의 횡포로 직원과 가족 모두 이중 삼중의 힘든 시기를 보내야 했고 심지어 정신과 치료를 받는 고통을 감내해야 했다”며 그동안 겪었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이 기사와 그동안 이 중소업체가 겪어야했던 피해 사실을 접하곤 경악하지 않을 수 없었다.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중소업체를 돕는 것이 언론사가 짊어져야 할 당연한 몫이 분명한데도, 오히려 오보까지 내가며 15차례나 비판기사를 쏟아낸 것은 상식적으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이다.
게다가 자신들의 잘못으로 발생한 오보에 대해 정정 보도를 약속하고도 이를 지키지 않아 금전배상 결정까지 받은 것은 언론으로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윤리마저 저버린 행위라고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
심지어 인천투데이는 자신들의 오보로 피해를 입은 이 중소업체를 조롱하기까지 했다고 한다.
이 업체 사장이 인천투데이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자 인천투데이의 한 기자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 소송이 들어왔다, 무섭지만 신난다”는 글을 올렸다는 것이다.
자신들의 오보로 폐업위기에 내몰려 정신과 치료까지 받아야 했던 피해자의 고통을 생각한다면 어떻게 이런 행동을 벌일 수 있는 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케이슨24측은 현재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 결과와 별개로 인천투데이를 상대로 1억 원의 민사소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기자협회와 한국인터넷신문협회가 올해 초인 2021년 1월 19일 발표한 ‘언론윤리헌장’은 “언론은 진실을 보도하기 위해 존재하며 이를 위해 모든 정보를 성실하게 검증하고 명확한 근거를 바탕으로 보도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만약 보도에 대한 잘못이 있으면 신속하고 분명하게 바로 잡아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 윤리헌장의 서문에서 선언한 것처럼, 언론의 존재 이유는 ‘진실을 보도하고, 진실을 추구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인천투데이의 기자들은 인터넷신문협회까지 참여한 언론윤리헌장에 귀를 기울여 성실한 검증을 통한 진실보도에 힘을 쏟아야 한다.
언론의 존재 이유인 진실 보도와 이를 지탱하는 ‘신뢰 확보’를 위해서라도 자신들의 잘못이 발견되면 신속하고 분명하게 바로 잡아야 한다.
이번 사태를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물론 많은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하루빨리 스스로의 잘못을 바로잡고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할 것을 인천투데이 기자들에게 권고한다.

2021년 5월 26일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이 성명서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icrealmedia.com)와 모바일을 통해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