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성명/논평
성명/논평

성명/논평

【성 명】 악질적 인권탄압에 일조한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천시 인권위원회에서 퇴출돼야 한다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1-05-12 11:06:00
  • 116.122.28.15

【성 명】
- 악질적 인권탄압에 일조한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천시 인권위원회에서 퇴출돼야 한다 - 

인천시가 지난 4월 29일 제2기 인권위원 위촉식을 가졌다고 한다.
이날 위촉식에서는 앞으로 2년간 인천시의 인권정책에 대한 심의, 자문, 권고 기능을 수행할 15명의 인권위원 명단이 공개됐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이 명단 중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평화복지연대 대표활동가가 포함된 점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
이 단체를 대표해 인권위원으로 위촉된 개인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할 생각이 없다.
하지만 인천평화복지연대 대표활동가를 인천시의 인권위원으로 선정한 것은, 저급한 인천시의 인권 감수성 수준을 드러내는 ‘낯부끄러운’ 결정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 협동사무처장 출신인 유해숙 인천복지재단 대표는 취임 직후, 직원들을 교체하는 과정에서 심각한 인권유린을 자행했다는 의혹이 시의회에서 제기됐다.
당시 재단에서 쫓겨났던 직원 일부는 그 후유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했다고 한다.
같은 협동사무처장 출신이자 전 공동대표였던 박길상의 인권탄압 행적은 입이 벌어질 정도다.
박길상은 인천일보 사장 시절, 심장병 진단서를 제출한 직원의 병가를 거부하고 징계하겠다고 협박해 회사에서 내쫓았다.
그는 또 다른 직원에 대해서는 그 직원이 ‘몇 시에, 얼마동안, 누구하고, 무슨 얘기를 했는지’, 몇 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몇 층에서 내리는지’ 등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해 기록했다.
특히 자신들의 하수인들을 시켜 ‘회사 내부에 범죄나 비리’를 공개한 직원들을 집단 괴롭힘과 따돌림을 가하도록 지시하기도 했다.
심지어 노조위원장 선거 기간 중에 위원장 후보로 출마한 노조원에 대해 ‘후보 자격이 없다’는 거짓 공문을 만들어 노조 상급단체에 발송했다가 ‘부당노동행위’ 경고를 받는 일까지 벌였다.
이 직원은 결국 유령 조합원을 만들어낸 ‘투표 조작’으로 인해 선거에서 지고 말았고, 그 이후 ‘선거 기간 중 박길상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터무니없는 이유로 징계위원회에 회부됐다가 사표를 내고 회사를 떠나고 말았다. 
이런 피해들 당한 당시 인천일보 직원들은 예외 없이 정신과 치료를 받는 등 ‘입에 담기조차 힘든 인권 유린’이 자행됐다.
박길상이 멀쩡하게 회사를 다니는 인천일보 기자들에게 ‘노동자를 위한 긴급구호 자금’을 집단으로 횡령하게 한 죄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사실을 이미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런데도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지금까지 이에 대해 사과나 반성은커녕, 지금까지 단 한마디 언급도 없다. 
오히려 이런 ‘천인공로’할 악행을 벌인 자들을 두둔하고 이들의 범죄를 조사하는 수사기관을 협박하는 일까지 벌였다.
평화복지연대는 급기야 이런 상상을 초월한 인권 유린 행각을 벌인 자들을 공동대표를 버젓이 선임하고, 이를 만류하는 시민단체 대표는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하는 수모를 겪어야 했다.
박길상의 악행은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페이스북에 시민사회단체 원로를 향해 “개가 멍멍 짓는다, 퉤퉤”하는 패륜적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최근 몇 년간 인천주민참여예산 수십억 원을 자기들 ‘호주머니 돈’ 삼아 자기 식구들에게 나눠준 일로 시민들에게 손가락질 받고 있다. 
인천서구에서는 사회적경제마을지원센터를 차지한 뒤, ‘사회적 경제’는 내팽개치고 ‘사적 경제’를 하다가 구의회의 호된 질책을 받기도 했다.
불법, 탈법, 편파, 특혜 의혹으로 얼룩진 이 문제들은 여전히 법적 다툼이 이어지고 있고, 앞으로 감사원과 국민권익위, 국민청원 등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그런데도 인천시는 이런 단체 대표를 인권위원으로 위촉하고 인천시민의 인권을 지키겠다는 입에 발린 소리를 하고 있다.
언론보도를 보면, 제1기에 이어 제2기 위원장으로 선임된 윤대기 변호사는 인사말에서 ‘인권센터 설치, 인권보호관 제도 정착, 개별 인권조례 활성화’ 등을 약속했다고 한다.
윤 변호사가 이런 인천평화복지연대의 반인권적이고 반인륜적인 범죄행각을 모를 리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넋 나간’ 인천시를 제쳐두고라도, 윤 변호사는 인천시민의 이름이 더 이상 더럽혀지지 않도록 ‘인권위원회 구성’을 바로 잡아 명실상부한 인천시 인권위원회로서의 위상을 재정립해야 할 것이다.

2021년 5월 12일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이 성명서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icrealmedia.com)와 모바일을 통해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