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성명/논평
성명/논평

성명/논평

【성 명】 정의당 인천시당은 지역 언론에 끼친 해악에 대해 공개 사과하라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1-09-24 09:34:00
  • 116.122.28.15

【성 명】

- 정의당 인천시당은 지역 언론에 끼친 해악에 대해 공개 사과하라 -

전국언론노동조합과 한국기자협회는 2021년 8월 17일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와 함께 국회 본청 앞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지난 9월 3일부터 과연 이들이 ‘언론의 자유와 독립’을 입에 올릴 자격이 있는지 따져보고 있다.
이번에는 정의당으로 다시 돌아가, 정의당 인천시당이 인천지역 언론에 얼마나 끔찍한 해악을 끼쳤는지 실제 사례를 통해 살펴보자.

정의당 인천시당은 지난 2015년 5월 14일 인천지방검찰청과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의 인천일보 압수수색을 비난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당시 인천일보 사장이던 박길상 씨와 인천일보 기자들이 짜고 국고인 ‘체당금’을 집단으로 횡령한 사건에 대해 검찰과 노동청이 압수수색을 벌이자, 이를 맹비난하고 나선 것이다.
김성진 인천시당 위원장 명의로 발표된 이 성명은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 주장을 범죄 취급하며 지역 언론을 길들이기 위한 무리한 압수수색을 한다”고 핏대를 세웠다.
그러면서 “노동청이 이 사건을 통해 지역 언론을 길들이려 하거나 노동자들을 압박하려 한다면 인천지역의 제 정당과 시민사회, 노동계의 강력한 저항에 맞닥뜨릴 것”이라며 수사기관을 협박했다.

하지만 검찰의 수사와 법원의 재판을 통해, 박길상 씨와 인천일보 기자들이 갖가지 서류를 위조하고 노동청과 검찰을 속여 국고를 빼돌린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결국 박 씨와 당시 경영기획실장이었던 김형태가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형을 선고받았다.
이에 따라 정의당 인천시당이 검찰과 노동청을 상대로 발표한 성명서 내용이 거짓이었다는 사실도 입증됐다.
정의당 인천시당이 박 씨와 인천일보 기자들의 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검찰과 노동청의 압수수색을 ‘언론 길들이기’로 뒤집어씌우려 했다는 것이 드러나고 만 것이다.

그렇다면 정의당 인천시당은 박 씨와 인천일보 기자들의 범행을 모른 채로 이런 거짓 성명을 발표한 것일까? 대답은 ‘절대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이 최대 주주인 미디어비평 매체 ‘미디어오늘’은 인천시당의 성명서 발표 1년 전부터 ‘인천일보 체당금 부정수령 의혹’을 보도하고 있었다. 
미디어오늘은 2014년 6월 30일 기사 ‘인천일보, 체당금 부정수령 의혹 일어’를 통해 구체적 증거를 제시하며 “노동청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힌 데 이어 추가 보도를 계속했다.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도 같은 해 10월 27일 인천일보 박길상 대표에게 보낸 공문을 통해 ‘인천일보 체당금 부정수령 문제’를 거론했다.
심지어 당시 국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배재정 국회의원 등 여러 명의 국회의원들이 국정감사 서면질의를 통해 인천일보의 체당금 불법 수령과 신문 대금 갈취 등을 거론하던 상황이었다. 
명색이 진보정당이자 국회에 진출한 원내 정당인 정의당이 진보 매체인 ‘미디어오늘’의 보도와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의 공문 발송, 국정감사 진행 상황을 몰랐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처럼 정의당 인천시당이 박 씨의 범죄를 비호하는 동안, 박 씨의 사이비 범죄행각은 더욱 기승을 부렸다.
박 씨는 법원의 관리를 받는 도중에 국고인 ‘체당금’을 횡령한 것도 모자라, 법원에 거짓 보고를 하고 회삿돈을 빼돌리는 범죄를 저질렀다.
이 탓에 다음 달 인천지법에서 업무상 배임죄로 재판을 받는다.
박 씨는 특히 자신의 범죄를 언론노조에 알리고 외부에 공개한 노동조합원들을 내부 공모자들과 짜고 부당해고하거나 징계하겠다고 위협해 회사에서 쫓아냈다.
기자들을 광고와 책자 판매, 사업 수주에 내몰고, 지역 주재 기자들에게는 신문값을 갈취하는 사이비 행각도 태연하게 자행했다.

하지만 노동자 정당을 자처하는 정의당은 사장 박길상 씨에 의해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소속 노동조합원들이 부당해고와 부당전보, 산업재해에 시달리며 사이비 행각에 내몰리는데도 이를 철저하게 외면한 채 오히려 박 씨의 범죄를 비호하고 나섰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인천일보 이사회가 박길상 씨를 ‘체당금 부정수령’과 ‘인천일보 인수 공작’ 등을 이유로 2015년 12월 8일 해임하자, 필사적으로 인천일보를 공격했다. 
인천시당은 “시장이 바뀌면 지역 언론사 사장이 바뀌어야 하나”라는 성명을 발표하며 박 씨의 해임을 주도한 김정섭 변호사(당시 인천일보 회장)를 맹비난했다.
2016년 6월에는 당시 인천시당 위원장이었던 김성진 씨가 직접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가 당시 선거관리위원을 맡고 있던 김 변호사의 해임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런 행각을 벌여왔던 정의당이 지금에 와서 언론의 허위, 왜곡, 날조 보도와 ‘언론사의 범죄로부터 시민을 보호하자’고 추진하는 언론중재법 개정 반대에 앞장서고 있다.
그들이 내세우고 있는 구호가 ‘언론의 자유와 독립’이라고 한다.
정의당 인천시당의 기관지 노릇을 하는 ‘인천투데이’가 허위, 날조, 왜곡 보도로 소상인을 괴롭히고 시민의 세금을 축내는데 일조한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김성진 정의당 전 인천시당 위원장이 바로 인천투데이의 전신인 ‘부평신문’ 초대 ‘대표 이사’였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지금이라도 과거의 잘못에 대해 인천시민에게 공개 사과하라. 그리고 지역 언론에 끼친 해악에 대해 반성해야 한다.    
그리고 자신들의 파렴치한 행동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공익신고자들과, 부당하게 해고당하고 회사에서 쫓겨난 노동자들에게 사죄해야 한다.
만약 과거의 악행에 대한 사과와 반성 없이 ‘언론의 자유와 독립, 지역 언론의 발전’과 같은 입에 발린 소리를 앞세운다면, 정의당 인천시당의 존립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높아질 것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2021년 9월 24일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이 성명서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icrealmedia.com)와 모바일을 통해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