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성명/논평
성명/논평

성명/논평

【성 명】 정의당은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던 인천시당의 과거 행각에 대해 사죄하라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1-09-28 13:15:00
  • 211.226.168.133

【성 명】

- 정의당은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던 인천시당의 과거 행각에 대해 사죄하라 - 

언론중재법 개정과 관련한 정치권의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찬성 측은 ‘가짜 뉴스로 인한 피해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반대 측은 ‘언론의 자유를 위축시킬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개정에 반대하는 쪽의 명분이 약한데 그 이유가 있다고 판단한다.
특히 반대 진영의 전면에 선 정의당과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등이 과연 ‘언론의 자유’를 외칠 만한 행동을 해왔는지 다시 한번 묻지 않을 수 없다.

정의당으로 다시 돌아가 보자.
정의당 전 인천시당 위원장을 지낸 김성진, 김응호 씨는 지난 2019년 9월 4일, 인천지역 언론사인 인천일보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와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들은 ‘정의당 전·현직 위원장이 인천주민참여예산에 관여한 사실이 없는데도 인천일보가 허위 내용이 담긴 칼럼을 게재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인천일보는 ‘인천시정 발목 잡는 주민참여예산’이란 제목의 칼럼에서 “진보정당의 전·현직 시당위원장이 노골적으로 이 단체(자치와 공동에)의 활동에 끼어들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김성진 전 정의당 인천시당 위원장은 ‘인천주민참여예산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를 시에서 위탁받아 운영 중인 ‘자치와 공동체’의 비등기이사로 활동했다.
후임 김응호 전 위원장은 주민참여예산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집회에 참여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참가 이유’를 따져 물은 것으로 확인됐다.
심지어 아무런 관련이 없는 인사에게도 “무슨 이유로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을 돕고 있느냐?”고 캐묻기도 했다고 한다.
‘자치와 공동체’의 대표도 정의당의 인천지역위원회 한 곳에서 간부를 지냈고, 지원센터를 실질적으로 움직이는 인물 또한 본인 스스로 정의당 당원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사실이 이런데도 ‘자치와 공동체’의 비등기 이사로 공개 활동을 하던 김 씨가 “주민참여예산에 관여한 바가 전혀 없다”며 후임 시당위원장과 함께 언론중재위에 정정 보도와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이다.
이 청구에는 자신들이 모두 한 가족이라는 것을 과시라도 하듯, 당시 전·현직 정의당 인천시당 위원장들 이외에도 ‘인천평화복지연대’, ‘자치와 공동체’ 대표가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정의당 전 시당위원장과 정의당 지역위원회 간부였던 ‘자치와 공동체’ 대표 모두 인천평화복지연대 대표를 지냈으니, 이들을 한 가족이라도 불러도 그리 이상해 보이지 않는다.

중재위의 결론은 당연히 ‘조정 불성립’이었다.
중재위원 중 한명은 오히려 인천일보 측에 '인천주민참여예산에 대한 추가 사실보도를 하라'고 주문했다고 한다.
중재위원들이 보기에도, 얼마나 지원센터 운영에 문제가 많았으면 언론 보도로 인해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자들 앞에서 ‘사실 보도를 더하라’고 언론사에 주문했겠는가?
정당이 진실을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이런 청구를 하는 것은 분명 ‘언론의 자유’를 위축시키는 행위다.
이 기사를 쓴 기자가 전직 노조위원장이고 민주노총 조합원이라는 점에서, 명색이 노동자 정당을 자처하는 정의당의 행각은 더욱 비난받아야 마땅하다.
이런 행각을 벌여온 정의당이 과거 자신들의 잘못을 뉘우치기는커녕 이제 와서 얼굴을 바꿔 ‘언론 재갈법’ 운운하며 언론중재법 개정에 반대하고 있는 것이다. 
물론 정의당 당원 모두가 여기에 가담하지도 않았고, 오히려 이를 알지 못하는 당원이 더 많을 것이다.
하지만 여기에서 정의당 전체를 굳이 거론하는 것은, 배진교 원내대표의 정치적 고향이 인천시당이고, 정정보도를 신청한 김응호 씨는 중앙당 부대표에다 노동위원장까지 맡고 있기 때문이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이미 지난 9월 24일 성명을 통해 정의당 인천시당이 과거 지역 언론에 끼친 해악에 대해 공개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인천시당은 아직 아무런 반응이 없다.
그렇다고 과거 자신들의 저지른 행적이 사라지거나 숨겨지지 않는다.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와 김응호 부대표에게 다시 한번 촉구한다.
지금이라도 진실을 보도하는 기자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던 인천시당의 ‘추악한 과거 행각’에 대해 반성하고 공개 사과하라.
그리고 진정한 ‘언론의 자유와 독립, 지역 언론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중앙당 차원에서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관련자들에 대한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2021년 9월 28일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이 성명서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icrealmedia.com)와 모바일을 통해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