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

참언론의 확립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성명/논평
성명/논평

성명/논평

【성 명】 허종식 국회의원은 박길상 씨의 범죄를 비호하는데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답변하라

  • 인천참언론시민연합
  • 2021-11-08 14:04:00
  • 116.122.28.15

【성 명】

- 허종식 국회의원은 박길상 씨의 범죄를 비호하는데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답변하라 -

박남춘 인천시장과 박길상 인천평화복지연대 전 대표간의 정치적 뒷거래 의혹이 제기된 지 20여 일이 지났지만, 박 시장은 이에 대해 침묵을 지키고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민주당 허종식 국회의원과 민주당 인천시당 관계자들이 박 씨의 범죄에 대한 검찰과 노동청의 수사를 노골적으로 방해하고 나섰다는 의혹이 새롭게 제기됐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이 확보한 증거자료에 따르면, 허 의원은 박길상 씨의 범죄를 수사하던 인천지방검찰청과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을 상대로 ‘협박성 논평’을 발표하도록 민주당 인천시당 관계자에게 압력을 넣었다고 한다. 
이 일도 박 시장이 국회의원 시절, 박길상 씨의 ‘체당금 불법 수령’ 추궁하는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의 국정감사를 저지하던 때인 2015년 5월에 일어났다.
당시 인천지검과 중부노동청은 인천일보 사장이던 박길상 씨가 멀쩡하게 회사에 다니던 현직 기자들에게 가짜 사표를 쓰게 하고 이런저런 서류를 위조해, 국민의 세금인 ‘체당금’을 빼돌린 사실을 밝혀내고 한창 수사를 진행하고 있었다.
그러나 박 씨가 끝까지 범죄를 부인하고, 남창섭 등 공범들이 몇 달씩 소환조사를 거부하자 수사 기관들은 그해 5월 8일 인천일보를 압수수색했다.

그러자 당시 민주당 인천시당 홍보위원장을 맡고 있었던 허 의원이 인천지검과 중부노동청의 인천일보 압수수색과 수사를 비판하는 논평을 발표하도록 인천시당 관계자들을 압박했다는 것이다.
이런 곡절 끝에 민주당 인천시당은 2015년 5월 15일 ‘인천일보 압수수색에 관한 논평’을 발표했다. 시당은 이 논평에서 “이번 사안(인천일보 압수수색)이 경영에 관한 사안이라고 하더라도 지방 언론사에 대한 전격적인 압수수색은 과도한 측면이 있다”고 주장했다.
시당은 “인천일보 해당 직원들이 중부노동청 조사에 성실히 임해왔다고 주장하고 있고, 인천일보가 정상화 길에 들어선 시점이었다”며 범죄에 가담한 인천일보 기자들의 거짓 해명을 앵무새처럼 되풀이했다.
그러면서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은) 인천 언론을 사랑하는 인천 시민의 자존심에 적지 않은 상처를 남겼다”며 인천시민의 이름을 팔아 수사기관을 압박했다.

이런 시당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인천 시민들은 명색이 언론인이라는 자들이 갖가지 서류를 위조해 노동청, 검찰, 법원, 시민사회, 정치권을 속이고 국고를 횡령하는 범죄를 당연하게 여기고 이를 수사하면 자존심에 상처를 입는다는 말인가?
어떻게 이런 사고방식을 가진 정당이 시민을 대변하는 정치를 하며, 급기야는 국가 전체를 통치하는 집권당이 된 것인가?
시당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행여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사태로 발전하는지 주시할 것”이라며 노골적인 협박을 서슴지 않았다.

최근 민주당이 추진하는 언론중재법 개정이 바로 이런 언론의 가짜 뉴스와 범죄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하지만 과거 민주당 인천시당은 지역 언론의 범죄를 비호하고 이를 수사하는 검찰과 노동청을 ‘언론의 자유’ 운운하며 협박한 것이다.
반면 인천시당은 인천일보 기자들이 진보단체 대표 활동가 출신인 사장과 짜고 집단 국민의 세금을 횡령한 범죄에 대해서는 비판은커녕 지금까지도 단 한마디 언급조차 없다.

당시 인천일보 사장 박길상 씨와 현직 기자들의 ‘체당금’ 불법 수령 사건은 민주당 인천시당의 논평이 나가기 1년 전인 2014년부터 검찰과 노동청의 수사를 받고 있었다. 이런 사실은 각종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세간에 널리 알려진 상황이었다.
게다가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여러 명이 노동청과 문체부를 상대로 서면질의를 벌여 그 답변 내용이 미디어오늘, 오마이뉴스 등을 통해 알려졌고, 민주노총 인천본부도 인천일보에 체당금 불법 수령에 대해 경고하는 공문을 보내던 시기였다.

그런데도 허 의원은 민주당 관계자들에게 ‘언론자유 침해’ 운운하며 인천 시민의 이름을 팔아 진보단체 출신인 사장과 현직 기자들이 공모해 국민의 세금을 가로채는 인천일보의 파렴치한 집단범죄를 감싸고, 수사기관의 정당한 법 집행을 협박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허 의원이 지방지 기자를 거친 한겨레신문 기자 출신이라는 점에서 중대 범죄에 해당하는 허 의원의 행위는 더욱 충격적이다.

민주당 인천시당의 성명과 현재 의혹이 제기된 박 시장의 정치적 뒷거래가 있고 난 뒤, 박길상 씨는 집행유예를 받아 실형을 피했고, 박 씨와 공모해 범죄를 저지른 인천일보 기자들은 단 한 명도 처벌을 받지 않았다. 
허 의원은 이후 박남춘 시장 후보 공동선거대책위 부위원장을 맡았고, 박 시장 당선 뒤에는 인천시 부시장을 거쳐 2020년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됐다.
이러는 동안 경인일보, 한겨레신문 기자 등 허 의원과 동일한 경로를 거쳐, 박 시장 선거 캠프까지 함께 들어간 김영환 씨는 인천일보 사장으로 자리를 옮겨 앉았다.
김영환 사장은 인천일보 사장에 선임된 뒤, 박길상 씨와 공모한 범죄자들을 처벌하기는커녕 오히려 일제히 진급시켜 편집국 전면에 배치해 놓고 있다.

지역 언론에서부터 박남춘 시장 캠프까지 나란히 손잡고 같은 길을 걸었던 허 의원과 김영환 씨는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사실상 같은 조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인천사람과문화’ 회원이다. 이 때문에 허 의원의 이름은 최근 인천일보 안에서 문제가 터질 때마다 빠지지 않고 거론된다고 한다.
허 의원이 김영환 씨의 인천일보 사장 선임에 관여했다는 의혹에서부터, 김영환 사장 취임 이후에는 박길상 씨와 공모해 범죄를 벌인 인천일보 기자들을 보호하고 진급시키거나 주요 보직에 앉히는데 뒷배로 작용하고 있다는 소문이 인천일보 기자들 사이에서 공공연히 나돌고 있다는 것이다.
만약 이런 소문이 사실이라면, 허 의원은 당장 국회의원직에서 사퇴하고 자신의 행위에 대한 응분의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 박길상 씨의 범죄를 비호하고 수사기관을 협박하는 논평을 내게 한 것도 중대 범죄에 해당하지만, 국회의원 신분인 허 씨가 최근까지도 언론사 내부 인사에 개입하고 있다면 이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허 의원에게 묻는다.
허 의원이 박길상 씨와 인천일보 기자들의 범죄를 비호하고 수사기관을 협박하는 민주당 인천시당의 논평을 내도록 관계자들을 압박한 것이 사실인가?
허 의원이 부시장 시절 김영환 씨의 인천일보 사장 선임에 개입했고, 최근까지도 인천일보 인사에 개입하고 있다는 인천일보 내부의 소문이 사실인가?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허 의원이 이런 의혹에 대해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2021년 11월 08일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이 성명은 인천참언론시민연합 홈페이지(www.icrealmedia.com)와 모바일을 통해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성명 또는 논평을 받기 원하지 않으시는 분들은 수신 거부하거나 수신 차단 바랍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